미르입니다.

제가 납품갈 때, A/S갈 때, 또는 평상시.. ^^ 
자주 들고 다니는 공구함이 있습니다.
충전드릴용 공구박스라서 크기도 작고 무게도 가벼워서 들고 다니기 편합니다.

한참 들고 다니다 보니 공구함의 내부가 요따구로 변하는 군요..

 
피스들이 정리가 안되요. ㅠㅠ 
급할때 그냥 넣어서 가져가 버리는 것이 한두번 반복되다 보니 피스가 막 섞여서.. 
이게 뭔가요.. 싶습니다. ㅠㅠ

아무튼 일하다가 도면 빼러 들어가는데.. 뭔가 눈에 띄네요..
어라.. 이건.. ^^ 

네.. 동준이가 좋아라.. 하는 고무찰흙? 뭐 아무튼 그거 비슷한겁니다.
저기 통안에 한 색상씩 여러개가 들어 있는데요. 다 쓰고 버릴려고 하던 차였나 봅니다.
아무튼 낼름 주워왔습니다. ^^ 


그리고.. 일일이 피스들을 자석으로 집어서 골라서.. 하나하나 나눠 담습니다. 
아래 그림처럼.. 다 담았어요..
이게 시간 많이 걸리네요.. 미챠. 


그리고 나선 짠.. ^^ 크기도 기가막혀요.. 
좀더 크면 저만큼 넣지도 못하고.. 닫히지도 않을텐데.. ^^ 



이렇게 정리가 끝~~ ^^ 
공구함이 깨끗하게 정리가 되었습니다. ^^ 
절대 공구자랑은 아닙니다. ^^;;  

미르가 드립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달서구 장기동 | 가구이야기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